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의 트럼프 견제구?…중국소비자협회, 아이폰 먹통현상 애플에 조사 요청

아이폰6.

아이폰6.

중국의 트럼프 견제구인가, 아니면 단순한 소비자 보호 조치인가?

중국소비자협회(CCA)는 15일 아이폰6와 아이폰6S가 사용중 갑자기 전원이 꺼지는 현상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애플 차이나에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중국소비자협회는 “아이폰6ㆍ6S 판매량에 비춰 이 문제로 불편을 겪고 있는 소비자들이 상당히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4년 출시한 아이폰6ㆍ6S는 배터리 잔량이 50~60% 남아있는 상황에서도 온도가 낮은 환경에서 갑자기 전원이 꺼지며, 충전기를 연결해도 부팅이 안 된다는 불만사항이 많았다.

특히 겨울철에 이런 현상이 심했다. 일부 사용자는 실내의 따뜻한 환경에서도 먹통이 된다고 주장했다.

아이폰의 리튬 이온 폴리머 배터리는 겔(고체) 형태의 전해질을 사용하는데, 전문가들은 온도가 낮아지면 전해질의 이동 속도가 액체에 비해 빠르게 떨어진다는 사실과 관련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소비자협회는 1984년 설립된 소비자권익 보호 단체다. 협회 임원진은 관료가 맡고 있어, 사실상 관영 조직이다. 그래서 중국소비자협회의 아이폰 문제제기는 중국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경고 메시지 차원일 가능성이 있다.

중국 관영매체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최근 “트럼프가 대선 기간 언급했듯 중국 수입품에 대해 45%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즉각적으로 맞대응할 것”이라며 아이폰의 판매제한을 언급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