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줄어드는 필리핀댁…다문화 이혼 40%, 5년도 안 돼 갈라서

2010년 7월 베트남 신부가 한국에 시집온 지 7일 만에 남편이 휘두른 흉기에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했다. 무분별한 국제결혼이 사회 문제로 번지자 정부는 한 달 후 ‘국제결혼 건전화 방안’을 내놨다. 외국인 배우자를 맞으려는 한국인 대상으로 소양 교육을 의무화했고, 국제결혼 중개업체의 자격도 강화했다. 전과자나 여러 차례 국제결혼을 한 사람, 정신질환자, 파산자 등에게는 비자 발급을 제한했다. 캄보디아 정부가 한국인과의 국제결혼을 잠정 금지하는 등 다른 국가의 규제도 잇따랐다.

2만2462쌍 혼인, 1년 새 7.9% 줄어
국제결혼 비자 발급 제한 등 원인
출생아 수 6.8% 줄어 2만 명 아래로

그때부터 매년 다문화가족 결혼과 이혼은 감소하고 있다. 그러나 ‘나이 많은 신랑, 어린 신부’ 경향은 더 심해졌다.

통계청이 16일 낸 ‘다문화 인구동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과 외국인의 결혼은 2만2462건으로 집계됐다. 1년 전(2만4387건)과 비교해 7.9% 줄었다. 다문화 결혼은 통계청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8년(3만6629건) 이후 꾸준히 줄고 있다.
전체 결혼에서 다문화 혼인이 차지하는 비중도 감소 추세다. 2014년 8%에서 지난해 7.4%로 줄었다. 통계 작성 이후 처음 7%대로 내려갔다. 전체 다문화 혼인 가운데 62.6%는 한국인 남성, 외국인 여성 간 결혼이다. 한국인 여성과 외국인 남성의 결혼(22.9%)보다 3배가량 많았다. 나머지 14.5%는 한국인과 귀화인, 귀화인끼리 혼인이다.

다문화 결혼을 한 외국인 여성은 중국인이 27.9%로 제일 많았고 이어 베트남(23.1%), 필리핀(4.7%), 일본(4.6%) 순이었다. 다문화 혼인을 한 외국인 남성의 국적은 중국 9.7%, 미국 7.3%, 일본 3.6%, 캐나다 2.1% 순서였다.

다문화 결혼이 줄면서 출산·이혼도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다문화 부부 사이에 태어난 아이는 1만9729명으로 2014년보다 6.8% 줄었다. 전체 출생아 가운데 다문화 아이가 차지하는 비율도 4.5%로 1년 전과 비교해 0.4%포인트 감소했다.

지난해 다문화 부부 이혼 건수는 1만1287건이었는데 전년 대비 12.5% 적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년 정도 시차를 두고 출산·이혼 건수가 혼인 통계를 따라가는 추세”라고 말했다.

다문화 결혼과 이혼이 줄었다고 이를 둘러싼 문제가 해결된 건 아니다. 지난해 이혼한 다문화 부부 가운데 40%는 결혼 기간 5년을 채 채우지 못했다.

전체 평균을 크게 웃도는 빠른 이혼이다. 여성가족부 산하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올 1~6월 접수한 상담 7만7737건 가운데 부부 갈등(11.2%)이 1위를 차지할 만큼 여전히 문제는 심각하다. 체류·국적(10.9%) 고민에 이어 이혼 문제(10.4%), 가정폭력(9.2%)을 호소하는 사람도 많았다.

한국인 남편과 외국인 부인의 나이 차이는 더 벌어졌다. 신랑이 신부보다 열 살 넘게 나이가 많은 부부 비중은 지난해 37.7%로 1년 전보다 0.2%포인트 늘었다. 전체 혼인 가운데 남편이 10세 이상 연상인 경우는 6%에 불과한 것과 차이가 크다.

지난해 다문화 혼인을 한 한국인 남성 연령은 45세 이상(22.7%)이 가장 많았다. 혼기를 놓친 총각, 재혼을 원하는 남성이 배우자로 어린 외국인 신부를 맞이하는 일이 여전했기 때문이다. 홍달아기 (전북 익산시 다문화지원센터장) 원광대 가정아동복지학과 교수는 “다문화 결혼이 유행했던 초기에 비해 사회 인식이나 지원책이 많이 개선됐지만 아직 해결해야 할 부분이 많다”며 “이주 여성,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한 교육·지원 방안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