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리카락 2000개 2시간 만에 이식 끝

탈모환자에게 자동으로 머리카락을 심어주는 의료기기가 나온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6일 대구 경북대병원과 공동연구로 한 번에 25개의 모낭을 연속적으로 심을 수 있는 자동 식모기(植毛機·사진) 개발에 성공해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그동안 모발이식의 경우, 사람의 머리 뒤쪽 피부 중 일부를 잘라 약 2000개의 모낭을 일일이 하나씩 심는 방법을 썼다. 이 때문에 의사와 환자 모두 힘이 많이 들고 시간도 오래 걸렸다. 기존 방식으로 모낭을 심을 경우 수술이 평균 4시간 가량 걸렸으며, 환자 한 명당 의사의 팔 움직임도 1㎞에 달했다. 연구진은 이번 개발로 수술 시간을 절반으로 줄이고, 팔 움직임도 100여m에 불과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수술 시간이 줄고 비용도 절감될 것이라는 얘기다. 연구가 더 진행된다면 머잖아 머리카락을 심어주는 로봇 개발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전자통신연 ‘자동 식모기’ 개발
내년부터 상용화…비용도 줄 듯

ETRI 최은창 의료IT융합연구실장은 “수술을 할 때 바늘의 전·후진 속도를 조절할 수 있고, 총 수술시간과 옮겨심을 모낭 개수를 자동 계산해 디스플레이에 표시도 해준다”며 “두피 상태와 모낭의 크기를 고려해 바늘의 깊이, 봉의 이동 거리 등을 조정할 수 있는 의료 임상환경과 IT·기계공학의 융합기술”이라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