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민석 의원 "최순실 관련자가 스위스은행에 어마어마한 돈세탁 의뢰했다는 제보가 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16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관련자가) 3년 전부터 스위스 은행에 어마어마한 돈세탁을 의뢰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국민법정에 서다'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최근 외국동포들의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 스위스 은행 돈세탁 의뢰 제보의 경우 액수가 너무 커서 믿을 수 없기 때문에 신중하게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1일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가 외교행낭을 이용해 개인 재산을 베트남으로 빼돌렸다는 의혹도 제기했었다.
 
안 의원은 "지금까지는 주로 체육, 승마, 문화 등에 대한 의혹이 많이 밝혀졌는데, 실질적으로는 더 큰 덩어리가 남아있다"며 "현재까지는 10분의 1 정도만 나타난 것이며, 나머지 10분의 9는 국방·외교 쪽이다. 이쪽이 액수도 더 크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씨가 뉴욕 한국문화원장 공모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 뉴욕 한국문화원 원장을 차은택 씨가 꽂았다는 교민의 상세한 제보가 들어와 확인하고 있는데 90% 이상 사실인 것 같다. 뉴욕 뿐 아니라 다른 곳에 있는 문화원 2곳도 최순실 차은택 라인이 꽂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