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대통령 하야 가능성 없다"


청와대가 야권이 요구하는 ‘대통령 퇴진론’을 거부했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15일 정국 수습 방안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심하고 있다"면서도 '대통령 하야나 퇴진 가능성도 열어두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 청와대 인사는 “헌정 질서 중단은 결코 있어선 안되며 경제ㆍ안보 복합위기 상황에서 대통령이 물러나면 엄청난 국가적 재앙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스스로 사퇴 시한을 제시하고 과도 내각을 구성해 국정과 차기 대선 관리를 맡기도록 하는 이른바 '질서 있는 퇴진론'에 대해서도 청와대 관계자들은 부정적 입장을 밝히고 있다.

당장 물러날 일도 없고, 시간을 정해놓고 대통령직에서 물러날 가능성도 없다는 뜻이다.

이럴 경우 박 대통령의 퇴진은 국회가 탄핵안을 발의해 통과시키고, 헌법재판소가 탄핵안을 인용하는 경우에만 가능해진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