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유영하 기자회견에 국민 분노·절망…최순실 없어서 이런 사람 추천했나"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5일 "박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의 기자회견에 국민은 다시 분노하고 절망한다. 유 변호사는 대통령을 변호할 자격도 변호해서도 안 될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 변호사에 대해 "최순실이 없어서 이런 사람을 추천한 것인가"라며 "국가인권위원 재직 시 유엔에 제출하는 인권 보고서에 세월호 참사 등 한국의 불리한 인권 상황 내용을 삭제토록 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변호사는 공지영· 이외수 등 문화예술인에게 '양아치' 등의 막말을, 국정원 대선 개입을 제기한 사람들에게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발악하는 웃긴 놈들'이라는 막말을 쏟아 부은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박 대통령께서는 '검찰 수사·특검도 수용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유 변호사는 오늘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서면조사가 원칙', '최소한으로 해야 한다', '조사를 늦춰 달라', '대통령도 국민이고 여자로서 사생활이 있다'고 했다. 이 말은 '검찰은 대통령을 서면조사 한번만 하고, 최순실 조사를 지켜보고 수사에 협조할 것, 세월호 7시간 등 민감한 의혹들은 수사를 하지 말라'는 말로 들린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또 "아무리 검찰 수사에 청와대가 당황하고 있더라도 대통령은 대통령이다. 국민은 당당하고 품격 있는 대통령의 모습을 원한다. 태양은 질 때도 아름다운 노을을 만들고, 꽃은 질 때도 품격 있게 진다. 유 변호사는 대통령의 변호인으로서 대통령을 위해서도 품격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