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대통령 담화문 패러디한 수험생 응원 동영상

 
강원도교육청이 수능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만든 2분51초 짜리 동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다. 동영상 속에서 ‘간절히 원하면 우주가 도와줄 거야’ ‘너무 더워 혼이 비정상’ 등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을 패러디한 자막이 등장해서다.

강원교육청은 지난 14일 교육청 페이스북에 수능 응원 동영상 ‘잘 보든 못 보든’을 공개했다. 수능 D-100일인 지난 8월 9일부터 촬영된 이 영상은 도교육청 미디어팀 직원 5명과 유치원생부터 초등학생, 교직원, 학부모, 페이스북 팔로워까지 100여 명의 시민이 ‘잘 보든 못 보든’을 부르는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에는 ‘얘들아 간절히 원하면 우주가 도와줄’, ‘너무 더워 혼이 비정상’, ‘이러려고 맨 앞에 섰나 자괴감 들고 괴로워’ 등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발표한 담화문을 패러디한 자막이 함께 담겨 눈길을 끌고 있다. 영상은 공개 하루 만에 조회 수가 2000건을 넘었다.
강원도교육청 박 대통령 발언 패러디해 수능 수험생 응원하는 영상

강원도교육청 박 대통령 발언 패러디해 수능 수험생 응원하는 영상

영상 속 주인공인 홍세영 도교육청 주무관은 “요즘 각종 매체를 통해 박 대통령 발언을 패러디한 장면이 자주 등장한다”며 “수험생들이 영상을 보고 조금이라도 웃고 긴장을 풀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잘 보든 못 보든’이라는 가사의 의미는 수능 점수에 관계없이 수험생 누구나 우리 사회에 아름다운 기여를 할 수 있다는 뜻”이라며 “불안과 긴장을 덜어내고 긍정적인 자기 암시로 수능 하루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교육청은 2014년부터 해마다 페이스북을 통해 수험생을 위한 응원 동영상을 만들어 공개해왔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