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측 접촉 위해 정부 고위실무대표단 방미

김홍균(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중앙포토]

김홍균(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중앙포토]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 측과의 협력 활성화를 위해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고위실무대표단을 미국에 파견한다.

청와대는 15일 “박근혜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이 전화통화에서 한미동맹, 북핵 문제 대응 등 주요 관심사에 대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한 데 따라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대표단을 16~19일 미국에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표단에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김용우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등 관련부처 고위 실무급 인사들이 포함될 예정이다. 북핵 문제, 자유무역협정(FTA), 방위비 분담 문제 등 당면한 과제와 직접 연관이 있는 고위급 당국자들 위주로 구성됐다.

청와대는 “정부대표단은 미국에서 대통령 인수위원, 차기 미 행정부에 참여 가능성이 예상되는 주요 인사들과의 접촉을 통해 미국의 대한 방위공약과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를 재확인할 것”이라며 “고조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의 심각성과 시급성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미 간에 긴밀한 공조 하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결의의 철저한 이행 및 강력한 대북압박을 지속해 나가기 위한 기반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양국간 경제협력 관계의 호혜적인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라면서다.

대표단은 인수위 관계자들과 트럼프 진영의 외교안보라인 인사들을 주로 접촉할 것이라고 한다. 현재 인수위원장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이 맡고 있으며, 집행위 부위원장은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다.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 국장,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원, 제프 세션스 상원의원, 벤 카슨 전 공화당 대선 후보 등도 공동 부위원장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이들 대부분이 트럼프 행정부 출범시 입각할 것으로 예상되는 인물들이라, 대표단은 인수위 지도부와 주로 만날 가능성이 크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