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1조클럽' 진입 제약사는?…녹십자, 유한양행, 광동제약 '유력'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주요 제약사들이 올해 3분기 실적 발표를 마무리 하면서 이들 업체들의 연간 매출 규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올해는 제약사 순위에 변동이 생길 것으로 보이는 등 1조 클럽에 새롭게 진입하는 제약사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연결재무재표 기준으로 올해 유한양행과 녹십자, 광동제약이 매출액 1조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매출액 기준 '빅3' 제약사는 연결재무재표 기준으로 한미약품(1조3175억원), 유한양행(1조1287억원), 녹십자(1조478억원 ) 순이었으며 이들 모두 매출액 1조원을 넘었다. 이는 제약 업계 사상 최고 실적이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지난해 업계 1위였던 한미약품이 매출 1조원 달성에 실패하고 광동제약이 1조 클럽에 새롭게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업계 내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유한양행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매출액 1조원을 넘어설 것이 확실시 되고 있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4년 업계에서 처음으로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한 이후 지난해에도 매출액 1조를 넘기는 등 2년 연속 매출액 1조원을 달성했다.



유한양행의 올 3분기 누계 매출액은 964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17.5%나 증가했다.



매출액 1조원 달성까지 남은 액수는 고작 350억원 가량이다. 이에따라 올해 매출 1조 달성은 확실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유한양행은 매년 평균 매출액의 70% 가량을 다국적제약사의 도입약인 상품매출에서 올리고 있어 특허가 만료되거나 계약 기간이 끝날 경우 실적에도 적잖은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실제로 올 3분기 누계 기준으로 다국적제약사 길리어드에서 수입한 B형간염 치료제 '비리어드'(1031억원)와 베링거인겔하임의 당뇨병 치료제 '트라젠타'(730억원)와 고혈압 치료제 '트윈스타'(632억원) 등 3개 제품의 매출액이 2392억원에 달했다. 이는 유한양행 전체 누계 매출액의 24.8%에 달하는 수치다.



녹십자도 올해 1조원 달성이 유력하다. 녹십자는 지난해 1조478억원으로 1조 클럽에 신규로 진입했다. 녹십자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8769억원으로 전년보다 12.7% 증가했다.



녹십자가 올해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하려면 1231억원의 매출액만 더 올리면 된다. 이는 녹십자의 평균 매출액을 고려했을 때 달성 가능한 수치다. 녹십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광동제약도 1조원 달성이 예상된다. 광동제약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7912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6797억원보다 16%나 늘어난 액수다.



광동제약이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하려면 이번 4분기에 2100억원 가량의 매출을 달성해야 한다. 이는 광동제약의 분기별 평균 매출액 수준이다. 제약사들의 매출액 상당수가 마지막 4분기에 집중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돌발 변수만 없다면 무난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삼다수 판권 만료와 같은 위험 요인이 남아 있어 광동제약의 1조 클럽 달성은 한시적일 가능성이 높다.



광동제약은 삼다수 의존도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올 3분기 누적 삼다수 매출액은 1427억원으로 개별 재무재표 기준으로는 전체 매출액의 29.6%, 연결 재무재표 기준으로는 18%를 차지한다.



광동제약은 지난 2012년 12월 제주개발공사로부터 삼다수 판권을 획득했으며 올해 판권이 만료된다.



광동제약은 매출액을 늘리기 위해 올해 미국 오렉시젠 테라퓨틱스사로부터 비만신약 '콘트라브'를 도입하는 등 제약 분야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보이고 있다. 광동제약은 콘트라브 단일 품목으로 연간 300억원 매출액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반면 지난해 연결재무재표 기준 매출액 1위였던 한미약품은 올해 1조원 매출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한미약품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710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3% 하락했다. 한미약품이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하려면 4분기 매출액이 2900억원을 넘어야 한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