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대통령 성실하게 조사받을 의지 있나"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대통령이 성실하게 조사 받을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브리핑에서 "청와대는 검찰 조사를 지연시켜 검찰의 책임 추궁에서 빠져나갈 묘수라도 찾으려는 것"이라며 "'필요하다면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라던 대통령의 사과는 결국 국민의 비판을 잠시 피하려는 새빨간 거짓말임이 분명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변인은 또 유 변호사가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 있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대통령 이전에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해명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여전히 대통령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는 대통령이 정작 자신에게 요구되는 책임은 외면하고 있는 것은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한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원칙적으로 서면조사가 바람직하고 부득이하게 대면조사를 해야한다면 당연히 그 횟수도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물리적으로 내일 조사가 불가능하다"며 조사 연기를 요구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