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교통 수단 트램 심포지엄

15일 오후 2시30분부터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트램 심포지엄`에서 토론자들이 의견을 밝히고 있다. 김방현 기자

15일 오후 2시30분부터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트램 심포지엄`에서 토론자들이 의견을 밝히고 있다. 김방현 기자

‘2016 대한민국 트램 심포지엄’이 15일 오후 2시30분부터 5시까지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대전시와 대한교통학회,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국토교통부가 후원한 이번 심포지엄에는 교통전문가와 트램(노면전차) 관련 입법을 추진 중인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황희 국회의원(서울 양천갑) 등 국회의원, 손병석 국토교통부 기획조정실장, 김대호 울산광역시 교통건설국장, 김영찬 대한교통학회 회장, 시민단체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은 미래의 교통수단으로 꼽히는 트램 도입에 따른 교통·도시발전 정책 방향과 성공적인 정책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트램은 국내에 도입되지 않은 생소한 교통수단이다. 서울을 포함해 대전, 경기도 수원·성남·안성·화성시, 인천시 등이 트램 건설 계획을 짜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대전시다.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41㎞·순환선)을 건설하면서 지하철 대신 트램을 택했다. 트램 방식으로 건설하는 대전 도시철도 2호선은 2021년 착공해 2025년 완공된다. 사업비는 6649억원이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기조연설에서 “트램은 건설비용이 1㎞당 200억원 정도로 땅을 파거나 구조물을 세워야 하는 지하철(1300억원)의 6분의 1, 경전철(500억~600억원)의3분의1 수준”이라며 “공사기간이 짧고 기존 도로 위에 건설돼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성도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지하철 등에 비해 장애인 등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고 도시 미관을 해치지 않는 교통수단이 트램”이라며 “혁신적인 교통수단으로 도시의 틀과 문화를 바꿀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기획조정실장은 “정부는 이미 무가선 트램을 개발해 차량을 수출하는 등 관심이 많다”며 “전기로 다니는 트램은 대도시 환경문제와 교통문제를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주제발표에서 한국교통연구원 안정화 박사는 “기존 도로에 트램을 설치하면 자동차 운전자들의 불편이 따른다”며 “운전자들의 이해와 협조가 트램 정착을 위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안 박사는 또 “도시철도법(건설), 도로교통법(신호), 철도안전법 등의 정비가 최우선 과제”라고 했다.

현행 도로교통법상 트램은 교통수단에 포함되지 않는다. 철도안전법에 따르면 철로가 설치된 지역의 좌우 30m이내는 개발행위가 제한된다. 도로에 설치하는 트램도 철도안전법을 따를 수 밖에 없어 각종 도시개발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도시철도법에는 도로 위에 철도가 다닐 수 없게 돼 있다.

토론자로 나선 도로교통공단의 명묘희 책임연구원은 “지난 10일 도시철도법이 국토교통부 상임위 의결을 마치고 철도안전법과 도로교통법도 개정 발의를 한 상태로 트램 관련법도 올해 안에 해결될 것 같다”고 말했다. 송상석 녹색교통운동 사무처장은 “기후변화를 대비한 녹색교통수단으로 하루빨리 트램이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곽재호 도시교통실용화 연구팀장은 “충북 오송에서 진행중인 트램의 차량, 신호, 궤도 성능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운행에 따른 기술적인 문제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황희 의원은 “신규 사업에 대한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지표에 트램관련 내용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