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식품부, 2016년 베이징식품박람회 '한국관' 운영



【세종=뉴시스】우은식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세계 최대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지역의 한국 농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2016 베이징식품박람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베이징식품박람회는 독일 쾰른 아누가 박람회 주최사인 퀘른메스와 중국총상회가 공동 주최하는 전문 전시회로 지난해 25개국 400여 식품수출업체가 참여한 하북과 동북지역 농식품 홍보 및 시장 확대를 위한 최적의 플랫폼으로 평가된다.



aT는 경기, 강원, 충남, 전남, 전북, 경남, 경북, 부산 등 지자체와 함께 총118개사가 참여하는 통합한국관을 운영해 통합마케팅을 통한 시너지창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참가기업 제품을 이용해 토크쇼 형태로 한국의 길거리 음식을 시연하는 푸드트럭은 박람회 기간 동안 많은 내방객들에게 한국식품에 소개한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는 최근 대중 검역해소 품목인 김치, 삼계탕, 쌀과 중국 한자녀 정책 폐지에 따라 시장 전망이 밝아진 영유아 관련 품목(생우유, 키즈음료, 김스낵), 그리고 주류제품(막걸리, 복분자, 맥주, 소주 등) 등이 중국 바이어들로부터 주목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박람회 기간 중 참여업체들이 쌀가공 제품, 유제품, 스낵류 등 전시상담 물품 일부를 가정형편이 어려운 농민공 자녀들이 주로 다니는 학교에 기증할 계획으로, 국적을 초월한 사랑의 봉사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국가 이미지 제고 및 우수 농식품 홍보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라고 aT 관계자는 설명했다.



eswo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