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부터 매해 전기차 장기렌트 6000대 나와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 일환으로 자동차 대여업체와 함께 내년부터 매년 6000대 이상을 렌터카 시장에 내놓기로 했다.

환경부·대여업체 4곳 16일 업무협약
직접구매와 똑같이 2100만원 보조

환경부는 15일 "자동차 대여업체 4곳과 전기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16일 서울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체결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와 협약을 체결하는 업체는 롯데렌탈·현대캐피탈·AJ렌터카·SK네트웍스 등이다.

협약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올 연말까지 1000대 이상을, 그리고 내년부터 매년 6000대 이상을 전기차 전용 렌터카 상품으로 출시하기로 했다. 6000대면 연간 15만대인 렌터카 시장에서 약 4%에 해당하는 규모다. 환경부는 장기렌트 상품 구매자에게도 전기차 직접 구매시와 동일하게 보조금(2100만원)이 지원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장기차 장기렌트 상품은 전기차를 직접 구매하는 것보다 차량가격, 취·등록세 및 3년간 보험료 자동차세 등을 포함해 최대 250만원이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아이오닉 EV 전기차를 3년간 장기렌트로 이용하면 운영비로 1800만~2000만원이 소요된다. 휘발유차 등 내연 차량을 같은 기간 이용할 때 드는 운영비 2200만~2300만원에 비해 저렴하다. 전기차를 3년 장기렌트한 뒤 차량을 인수하면 추가 비용은 640만원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내연차량 장기렌트 이후 인수비용인 930만~1000만원에 비해 역시 저렴하다.

환경부는 이들 업체에 함께 전기차충전소도 확대하기로 했다. 자동차 대여업체는 계열사·협력사 내에 충전기 설치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환경부는 여기에 우선적으로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은 매해 전기차 성능이 개선돼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는 사람들을 타깃으로 하고 있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전기차 장기렌트 상품은 비용이 저렴하고 차량구매 부담이 없어 전기차 대중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