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김무성 유승민 다 합쳐도 9% 안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주장한 김무성 전 대표 등 당내 대선주자들에게 감정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원외 당협위원장들과 여의도 당사에서 간담회를 열고 "우리당 대선 주자들 지지율을 보니 다 합쳐도 9%도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네 사람 지지율을 다 합쳐도 다른 당 세번쩨 네번째 주자에도 못낀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을 직접 겨냥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주요 대선주자 10명 명단에도 못 올라 가는 사람이 있다"며 "자기 앞가림도 못하면서 이렇게 해서야 되겠나"라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남경필, 오세훈, 원희룡, 김문수 지사 등 소위 당에서 대권주자로 분류되는 사람들 모두 당의 자산이고 훌륭한 사람들"이라면서도 "그런데 도정에 매달려도 부족한 시간인데 '이정현 사퇴하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지금 최소한의 시간을 달라고 하는 것 아니냐"며 "내가 무슨 욕심이 있나. 자꾸 꼼수라고 표현하는 사람이 있는데 말을 함부로 하는 거 아니다"라고 비박계 주자들에게 거듭 불쾌감을 토로했다.

한편 이날 비박계가 주도하는 '비상시국위원회 준비위'는 비상시국위 대표자 명단 12명을 확정했다. 이른바 비박계 지도부 12명 명단에는 김무성 전 대표를 비롯해 유승민 의원,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김문수 전 경기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주요 대선주자들이 모두 포함됐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