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호, 두산과 총액 50억원 FA 계약

[사진 두산 베어스]

[사진 두산 베어스]

내야수 김재호(31)가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계속 입는다.

두산은 15일 김재호와 4년간 총액 50억원(계약금 20억원, 연봉 6억5000만원, 인센티브 4억원)에 자유계약(F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부 인센티브 계약 조건은 구단과 선수 양측 동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시즌 김재호는 두산의 주장을 맡아 선수단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KBO리그 통합 우승에 일조했다. 김재호는 137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0(416타수 129안타), 7홈런, 69득점, 78타점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해 '프리미어12' 대회에서 주전 유격수로 대한민국의 초대 우승을 이끌었다. 이번 WBC 국가대표 최종 엔트리에도 이름을 올리며 리그를 대표하는 유격수로 발돋움 했다.

김재호는 "2004년 입단한 이후 두산맨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 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그 꿈을 계속 이어갈 수 있게 해준 구단에 감사하다"며 "입단하고 2군과 백업 생활을 오래하면서 이런 날이 오리라 생각지 못했다. 힘들 때 항상 옆에서 용기를 준 가족, 스승, 동료 선수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있었다. 2군에 있는 다른 선수들도 힘들다고 포기하지 말고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어려운 순간들을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사진 두산 베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