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박 대통령 변호인으로 친박성향 유영하 변호사 선임

 
2008년 총선 당시 박 대통령과 경기 군포 산본 유세 현장을 누비던 유영하 변호사. [중앙포토]

2008년 총선 당시 박 대통령과 경기 군포 산본 유세 현장을 누비던 유영하 변호사.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관련한 뇌물죄 등의 의혹에 대해 자신을 변호할 사람으로 유영하(54)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청와대가 15일 밝혔다.
추천 기사
수원 수성고와 연세대를 졸업한 유 변호사는 검사 출신으로 새누리당 내에서는 친박 인사로 꼽힌다. 1992년 사법시험 34회로 법조계에 입문한 뒤, 1995년 검사로 임관해 창원지검ㆍ광주지검순천지청ㆍ청주지검ㆍ인천지검ㆍ서울북부지검 등에서 활동했다. 이후 법무부 인권옴부즈만, 서울변호사협회 인권위원, 한세대 이사 등을 지냈다. 유 변호사는 박 대통령의 올케인 서향희 변호사가 설립한 법무법인 새빛에서 파트너 변호사로 근무하기도 했다.

유 변호사는 법률가만큼이나 정치인으로서의 이미지가 강하다는 것이 정치권의 대체적인 평가다. 그는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에서 활동했다. 2007년부터 한나라당 상임전국위원, 전략기획부 위원장 등으로 활약했다. 2014년 국가인권위 상임위원 역시 여당 추천으로 된 것이다. 지난 4월 총선에서는 서울 송파을에 예비후보로 나섰지만,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무공천 지역으로 정하면서 본선에는 오르지 못했다. 유 변호사는 지난 2008년 총선에는 한나라당 후보로 경기 군포 산본에 출마했지만 탈락했다.

유영하 변호사는 2014년 인권위 상임위원 선임 당시 야당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기도 했다. 당시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였던 정성호 의원은 “(유영하 변호사는 인천지검 특수부 출신 검사 시절 나이트클럽 사장에게 향응을 받은 비리 전력이 있고, BBK사건 때는 김경준씨를 미국 교도소까지 찾아가 기획 입국하도록 주도했던 인물”이라면서 유 변호사를 비판했었다.

지난 6월 유 변호사는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받은 권선택 대전시장의 상고심 변호인으로 선임돼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