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민주당 '朴대통령 즉각 퇴진' 당론 결정 환영"

민주당이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을 당론으로 정하고 영수회담을 취소한 데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1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뒤늦게나마 국민과 함께 퇴진투쟁에 나서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며 "의원 총의로 영수회담을 취소하는 결정을 내린 것도 다행"이라고 적었다.

박 시장은 "국민들의 요구는 대통령이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당은 국민과 함께 이 비상시국을 극복하고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에 모든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모든 힘을 보태겠다"며 "박 대통령은 국민의 명령에 따라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박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민주당의 기존 입장은 박 대통령이 2선으로 물러나고 국회가 추천하는 총리에게 전권을 이양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14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박 대통령에게 즉각 퇴진을 요구하기로 당론을 변경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