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돈 “추미애 자다가 봉창…文과도 사전교감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은 15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추진했다 철회한 데 대해 “당 대표가 되자마자 전두환 전 대통령을 만나겠다고 해서 파문이 일었는데 이번에도 비슷하게 자다가 일어나 봉창 두드리는 모양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며 “추 대표는 제1야당 대표라는 위치를 굉장히 강조했는데, 이런 시국에 제1야당 대표가 대통령을 만나면 뭔가 이뤄낼 수 있을 거라는 일종의 착각을 했던 것 같다”며 “도무지 이해가 안 되는 행동이었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이어 “양자회담을 추진하는 데 있어 문재인 전 대표나 당내 최대 세력인 문재인계와도 사전에 직접적인 교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가설이 가능하다”며 “문 전 대표는 몰랐다고 하지만 예전에도 나중에 문제가 되면 번복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고 지적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