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페북에 사과글 “국민께 혼란 드려 죄송”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양자회담 철회 소동과 관련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뜻과 다르게 국민과 당원 여러분에게 혼란을 드렸다면 죄송하다”며 “두 야당에도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번 담판은 여당의 기능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에서 대통령이 민심을 여전히 직시하지 못하고 오판할 경우 국민과 국가의 고통이 심각한 재앙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한 제1야당 대표로서의 책임감 때문이었다. 여전히 대통령에게 가감 없는 생생한 상황 전달이 안 되고 있다는 깊은 우려 때문이었다”고 해명했다.

추 대표는 이어 “누차 밝혔듯이 저는 대통령의 하야만이 문제를 해결하는 조속한 해법이라 믿으며 그동안 민주당이 그 결론에 국민과 함께하도록 노력해왔다”며 “이번 담판은 이미 언론에 보도됐던대로 어떤 정치적 절충도 있을 수 없으며 최후통첩이자 최종담판의 성격이었다”고 설명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하지만 본의 아닌 오해와 우려를 낳을 수 있다는 의견을 깊이 받아들여 담판 회동을 철회했으니 이제 야권과 시민사회가 국민의 뜻을 받들어 대통령을 조속히 퇴진시키고 국가를 위한 조속한 국정 정상화와 국민이 원하는 민주정부 이행을 위해 힘을 합쳐 퇴진운동에 박차를 가하도록 전력투구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오늘부터라도 야3당과 시민사회가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기 위한 비상시국기구 구성을 위해 구체적 노력에 들어가겠다”며 “다시 한 번 본의 아닌 혼란을 드린 국민 여러분과 두 야당에게 깊은 이해를 구한다”고 적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