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허수아비 작품, 김종 전 차관이 막아”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4일 “2014년 8월 당시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의 전화가 광주비엔날레 출품이 예정됐던 ‘세월오월(사진)’의 전시 철회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당시 비엔날레 출품·전시를 놓고 찬반 논란을 빚었던 홍성담 화백의 걸개그림 전시가 불허된 과정에서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것이다.

윤장현 “광주비엔날레 전시 철회돼”

윤 시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당시 김 전 차관이 전화를 걸어와 (국비) 예산이 들어가는 비엔날레 특별전에 (세월오월을 전시하는 게) 적절한지를 물었다”며 “당시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 등을 앞둔 상황에서 전시 철회에 영향이 있었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당당하게 걸렸어야 할 작품이라는 생각에 아쉬움을 갖고 있다” 고 말했다.

가로 10.5m×세로 2.5m 크기인 ‘세월오월’은 박근혜 대통령을 박정희 전 대통령과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의 조종을 받는 ‘허수아비’로 풍자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광주시는 “표현의 자유는 인정하지만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등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며 전시에서 제외했다. 이에 홍 화백은 박 대통령을 ‘허수아비’에서 ‘닭’ 형상으로 바꿔 제출했지만 전시를 유보당하자 자진 철회했다. 홍 화백은 “윤 시장과 정부는 이제라도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