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첫 부인 이바나 "체코 대사 하고싶다, 멜라니아 안 부러워"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 대통령의 첫번째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첫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67)가 주(駐)체코 미국대사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체코 출신 기업인으로 모델 활동도 했던 이바나는 13일(현지 시간)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체코 대사가 돼야 한다”면서 트럼프 당선인 측에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이바나는 “체코에서는 모두가 나를 알고, 세계적으로도 꽤 유명하다”며 “내가 쓴 책 3권이 40개국에서 25개 언어로 번역돼 출간됐다”고 자신을 어필했다.

이바나는 1977년 트럼프와 결혼했고 1992년 이혼했다. 트럼프 당선의 일등 공신으로 평가받는 장녀 이방카(35)와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차남 에릭(32)의 친모다.

이바나는 트럼프의 세 번째 부인 멜라니아(46)가 영부인이 되는 것에 대해 “옷과 짐을 다 싸야 하는 멜라니아가 부럽지 않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