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동맹 어떤 옵션도 한국 몰래 빼진 않을 것”

트럼프 캠프 안보정책 자문 플린
마이클 플린 전 미국 국방정보국(DIA) 국장은 한국 핵무장 등과 관련, “트럼프는 모든 옵션을 재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안정규 JTBC 카메라기자]

마이클 플린 전 미국 국방정보국(DIA) 국장은 한국 핵무장 등과 관련, “트럼프는 모든 옵션을 재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안정규 JTBC 카메라기자]

도널드 트럼프 시대의 한·미 동맹과 한반도 정책을 가장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인물 중 하나는 마이클 플린(58) 전 미 국방정보국(DIA) 국장(예비역 중장)이다. 대선 기간 트럼프의 안보 정책 자문에 응했던 그는 트럼프 정부에서 국방장관이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용이 유력시된다. 지금은 고인이 된 그의 아버지는 한국전쟁에서 2년간 싸웠던 참전용사다. 지난달 21일 한인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회에 참석한 그를 만나 인터뷰했다.
한·미 동맹에 대한 입장은.
“한·미 동맹은 매우 강력하다. 우리는 가족과 같다. 우리는 언제나 한국 국민들과 함께 있을 것이다.”
트럼프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크게 늘리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겠다고 했는데.
“트럼프는 안보 측면에서, 또 경제적 측면에서 양국 관계를 강화하고 싶어 한다. 하지만 새로운 위협과 도전에 직면하고 있는 21세기의 안보 상황을 이해해야 한다. 제2차 세계대전 후 우리 동맹이 탄생한 여건이 무엇이었는지 이해해야 한다.”
무슨 말인가.
“새로운 위협이 출현했다. 북한 경우에도 사이버 공격, 테러리즘 지원, 핵 개발 등의 문제가 지난 25년간 부상했다. 한·미 동맹이 탄생했을 때는 없었던 문제다.”

플린의 설명은 시대가 변했으니 동맹도 변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많은 것이 재평가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중 핵심은 돈 문제다. 플린은 “강한 친구 관계, 강력한 동맹이 되기를 그만두자는 것이 아니다. 문제는 어떻게 비용을 지불할 것인가 하는 점”이라며 “우리는 앞으로 이에 대해 대화를 나눠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거의 2조 달러(약 2346조원)의 경제다. 대단히 훌륭한 군사적 역량을 갖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안보 역량을 갖고 있는지 평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방위비를 더 부담해야 한다는 말인가.
“그렇게 문제를 단순화하지 말자. 북한은 극단적으로 위험하다. 북의 위협은 지난 50년보다 훨씬 더 위험스러워졌다. 김정은은 핵 역량을 키우고, 과시하고 있다. 그대로 놔둬선 안 된다. 중국은 북한에 큰 영향력이 있다. 어떻게 중국을 다룰 것인가. 돌려서 얘기하지 말자. 이런 안보적 요구 사항들을 어떻게 달성할 것인가.”
한국의 독자 핵무장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은.
“한·미 양국이 앞으로 대화를 나눠야 할 분야다. 1953년 휴전 이래 약 70년간 하지 않았던 대화를 해야 한다. 과거를 잊지는 말되 과거에 관해 얘기하는 것은 그만두자.”
그동안 한·일의 핵무장을 반대해 온 미국의 정책 기조를 바꾸겠다는 것인가.
“세계는 달라졌다. 다른 위협과 도전에 직면해 있다. 물론 핵 위협을 줄여 나가고 제거해야 한다. 결코 핵전쟁을 원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실용적일 필요가 있다. 김정은은 핵을 내려놓지 않고 있다.”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이 있나.
“현 단계에서 내 대답은 ‘답을 주지 않겠다는 것(non- answer)’이다. 트럼프 정부에서 북한에 대해 어떤 것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다. 전략적 측면에서 패를 숨겨야 한다.”
플린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과 한국의 핵무장 등 일련의 동맹 정책의 변화 가능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옵션을 재평가할 것”이라며 “최종 옵션은 한국과 매우 긴밀한 협의 아래 선택되고, 한국 정부와 직접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 정부가 모르게 어떤 옵션을 치우진 않을 것”이라며 “모든 옵션을 함께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가 김정은을 만나게 될까.
“아니다. 트럼프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 북한 지도자를 미국 지도자와 같은 레벨에 두지 마라. 북한은 러시아와 다르다.”
관련 기사

“트럼프, 김정은 만난다 한 적 없어
북·미 지도자, 같은 레벨 두지 마라”

플린의 강연 후 청중석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 역량을 완전히 파괴할 능력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플린은 이렇게 대답했다. “미국은 특별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은 우리의 이익이 위협받는다고 느끼면 그걸 지키고 방어할 것이다. 그것은 한국에 있는 우리 친구들을 포함한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