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당선 4일 만에 시진핑 지각 축하전화

시진핑

시진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의 당선이 확정된 지 나흘 만이다.

“미·중 협력만이 유일한 선택”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와의 통화에서 “협력만이 양국 관계를 위한 유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중 수교 37년 동안 양국 관계는 지속적으로 발전해 양국 인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줬고, 세계 및 지역 평화와 안정, 번영을 촉진했다”며 “이 같은 사실은 양국 협력이 유일한 올바른 선택이라는 점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중 양국 협력은 중요한 기회와 거대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면서 “양측이 협력을 강화해 양국 경제발전과 전 세계 경제성장을 이끌고, 각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을 넓혀 인민들이 더 많은 실질적 이익을 얻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는 “미·중 관계에 대한 시 주석의 주장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또 “중국은 위대하고 중요한 국가로, 중국의 양호한 발전 전망을 세계인이 주목하고 있다”며 “나는 시 주석과 함께 양국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이른 시일 내에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에도 뜻을 모았다고 신화통신이 전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