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 가을에 생각나는 과거 이성은 “진가 몰라봤던 남성”


미혼 남녀들은 가을에 어떤 이성을 가장 많이 떠올릴까.

미혼 남녀들이 가을에 자주 떠올리는 과거 이성은 남성의 경우 ‘가장 열렬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25%)’이고, 여성은 ‘당시에는 진가를 몰라봤던 남성(26.5%)’인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가을에 자주 떠오르는 이성은 본인과 어떤 관계에 있었던 이성입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다.

이어 남성은 ‘내가 짝사랑한 여성’(22.8%)-‘진가를 몰라봤던 여성’(20.1%)-‘내가 찬 과거 애인’(16.4%)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내가 짝사랑한 남성’(24.3%)-‘가장 열렬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18.7%)-‘나를 짝사랑한 남성’(16.4%) 등의 순이다.

비에나래 관계자는 “남성은 열렬하게 사랑하다가 헤어지면 일종의 책임의식 등으로 오랫동안 기억한다”며 “여성은 끊임없이 더 좋은 남성을 찾아 헤매나 시간이 지나고 보면 과거 인연 중 미쳐 진가를 알아보지 못하고 흘려버렸던 남성을 아쉽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과거 이성에 대해서 가끔 근황을 파악합니까’에서는 남녀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남성 40.7%와 여성 38.1%는 ‘전혀 안 한다’고 답했으나, 나머지 남성 59.3%와 여성 61.9%는 ‘각종 정보통신 수단을 통해 알아본다’(남 43.7%, 여 42.5%), ‘지인을 통해 알아본다’(남 10.1%, 여 14.2%), 그리고 ‘직접 연락한다’(남 5.5%, 여 5.2%) 등과 같이 ‘직. 간접적으로 과거 이성에 대해 근황을 파악한다’고 답했다.

자세한 응답순위를 보면 남녀 똑같이 각종 정보통신 수단을 통해 알아본다-전혀 안 한다-지인을 통해 알아본다-직접 연락한다 등의 순이다.

결혼정보업체 온리-유 관계자는 “요즘은 SNS 등 각종 정보통신 수단이 발달했기 때문에 특정인에 대해 정보를 파악하기 쉽다”며 “가을과 같이 쓸쓸함을 많이 느낄 때는 과거 이성을 떠올리게 되고 또 그 이성의 근황을 추적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