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대사관에 막혔던 덕수궁 돌담길, 내년 8월 다시 열린다

60년 가까이 끊겨있던 덕수궁 돌담길 일부가 시민들이 걸을 수 있는 길로 개방된다. 서울시는 주한 영국대사관(이하 대사관)과의 협의를 통해 1959년 대사관 점유 이후 시민들의 출입이 금지된 덕수궁 돌담길 170m 중 100m(대사관 후문~직원숙소) 구간을 이르면 내년 8월부터 개방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개방하는 구간은 서울시 소유지로 1959년 영국대사관이 점용허가를 받아 철대문을 설치한 뒤 사실상 막혀있던 길이다. 나머지 70m(대사관 정문~직원숙소)는 1883년 4월 영국이 매입했다.
돌담길 개방은 서울시가 지난 2014년 10월 ‘덕수궁 돌담길 회복 프로젝트’를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대사관 측은 보안 문제 등을 이유로 개방에 소극적인 입장을 보여왔지만 스콧 와이트먼 전 주한 영국대사가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결실을 맺게 됐다.

대사관 후문~직원숙소 100m 구간
담장·보도 조성해 고종의 길과 연결
정문부터 70m는 계속 통행 못해

대사관은 이후 돌담길 개방에 따른 안전·보안 영향 등을 조사한 뒤 지난해 5월 서울시와 돌담길 개방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대사관은 이번 개방 결정에 따라 경계담장 재설치 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서울시도 곧 보행로 조성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에 개방되는 돌담길은 현재 문화재청에서 복원을 추진 중인 ‘고종의 길(110m)’과도 연결된다. 서울시 측은 이번 개방에서 제외된 70m 구간도 개방이 가능하도록 대사관 측과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 돌담길의 역사성을 회복하는 동시에 시민들이 걷기 좋은 명소로 가꿔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