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팝 콘텐트에 인공지능 결합, SM-SK C&C 손잡아

소녀시대 유리가 모닝콜을 해주고, EXO 첸이 하루 일정을 챙겨 준다면 어떨까. SM엔터테인먼트가 SK C&C와 손잡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두 회사는 14일 서울 삼성동 SM 커뮤니케이션센터에서 인공지능 ‘에이브릴(Aibril) 기반 엔터테인먼트 전문 서비스 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글로벌 시장을 향한 신사업 창출에 대해 양사간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이루어졌다.

양사는 인공지능·엔터테인먼트·콘텐트 개발 전문가 등으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다. IBM의 인공지능 플랫폼 ‘왓슨’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 서비스인 에이브릴을 활용해 음성 비서 등 다양한 서비스를 구상 중이다. SM은 소속 연예인의 콘텐트를 제공하고, SK C&C는 에이브릴과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영민(사진 오른쪽) SM엔터테인먼트 대표는 “SM이 보유한 K팝 등 한류 콘텐트를 다양한 기기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열(왼쪽) SK C&C 디지털·금융사업부문장은 “ 일상생활 속에서 인공지능서비스 개발 및 확산 붐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