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회찬, "특검법 수사대상에 박 대통령 명시해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중앙포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4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등 여야 3당이 ‘최순실 국정 농단’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법에 합의한 것과 관련, “수사대상에 박근혜 대통령이 적시돼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게이트의 몸통인 박 대통령을 수사대상에 적시하지 않는 특검법이 과연 국민적 의구심을 풀어줄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수사대상에 박 대통령을 반드시 명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순실씨 관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에 대해 노 원내대표는 “국정조사의 경우 조사위원을 여야 동수로 구성키로 합의했으나 현재 상황에서 동수로 구성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특검 추천권을 야당이 가졌듯이 여야 동수 합의는 수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노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정의당을 포함한 야3당 원내대표 합의에 의해 1명의 특검후보자를 추천하는 내용의 특검법을 발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