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영수회담에서 합의할 게 뭐가 있겠나"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 [중앙포토]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 [중앙포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14일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청와대 영수회담을 갖기로 한 데 대해 "영수회담에서 합의할 게 뭐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글쎄, (영수회담이 필요한지도) 나는 잘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의 갑작스런 제안에 야권에서 반발하는 데 대해서도 "그거야, 그렇게 결정한 (추 대표) 본인이 알아서 처리할 사항"이라며 "본인이야 민의를 전달하기 위해서 했다고 하니 결과는 자기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일각에서 추 대표가 영수회담을 통해 차기 총리에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를 추천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데 대해서는 "그런 쓸데없는 소리 나에게 물어보지 말라"며 손사래를 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