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추미애 영수회담 제안, 사전에 협의·연락 없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중앙포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중앙포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14일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단독회담을 제안한 것과 관련 “문재인 전 대표는 사전에 협의하거나 연락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추 대표가 문 전 대표와 사전협의를 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확산되자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대응은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책임있게 논의하고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오전 박 대통령에게 양자 영수회담을 전격 제안했으며, 청와대는 추 대표의 제안을 수용해 15일 영수회담이 열릴 예정이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