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시장 "세월오월 철회는 김종 전 차관 영향"…박 대통령 허수아비 풍자작품

세월오월 작품 사진. 뉴시스

세월오월 작품 사진. 뉴시스

2014년 광주비엔날레 때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이 전시되지 못한 것은 김종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압력 때문이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4일 "2014년 8월 당시 김 전 차관의 전화가 광주비엔날레 출품이 예정됐던 '세월오월'의 전시 철회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당시 비엔날레 출품을 앞두고 찬반 논란을 빚었던 홍성담 화백의 걸개그림 전시가 불허된 과정에 정부가 개입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윤 시장은 "당시 중국 출장 중 김 전 차관이 전화를 걸어와 (국비)예산이 들어가는 비엔날레 특별전에 (세월오월을 전시하는 게)적절한지를 물었다"며 "당시 광주유니버시아드대회 등을 앞둔 상황에서 전시철회에 영향이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시장은 "역사를 꿰뚫어보는 홍 작가의 작업정신에 존경을 표하며, 지금 생각하면 그 작품이 당당하게 걸렸어야 할 작품이라는 것에 아쉬움을 갖고 있다"며 "당시 시정이 처한 여러 현안을 정면 돌파하지 못한 게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윤 시장의 이날 발언은 국제행사 개최와 예산확보 등을 빌미로 한 문체부의 외압을 시인한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2014년 8월 홍성담 화백이 박근혜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묘사한 `세월오월` 작품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2014년 8월 홍성담 화백이 박근혜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묘사한 `세월오월` 작품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가로 10.5m×세로 2.5m 크기인 '세월오월'은 박 대통령을 박정희 전 대통령과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의 조종을 받는 '허수아비'로 풍자해 논란을 산 작품이다. 애초 광주비엔날레 특별전에 출품을 앞두고 있었으나 광주시의 전시 불허 방침으로 전시가 무산됐다. 당시 광주시는 "표현의 자유는 인정하지만 대통령을 희화화 하는 등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며 광주비엔날레재단 측에 특별전 전시 제외를 지시했다.

이에 홍 화백은 박 대통령을 '허수아비'에서 '닭' 형상으로 바꿔 다시 작품 제출했지만 전시를 유보당하자 8월 24일 작품을 자진철회했다. 홍 화백은 "세월오월은 개인이 그린 그림이 아니고 60여 명의 작가가 함께 참여한 대규모 걸개작품"이라며 "어떤 방식으로든 작품이 전시돼야하며 윤 시장은 공식적인 사과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2014년 8월 홍성담 화백이 박근혜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묘사한 부분을 닭 머리로 수정한 뒤 작품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2014년 8월 홍성담 화백이 박근혜 대통령을 허수아비로 묘사한 부분을 닭 머리로 수정한 뒤 작품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홍 화백은 또 "최근 공개된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 비망록에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나를 '사이비 예술가'로 칭했다"며 "김 전 비서실장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