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딸 정유라 대회 출전시키라며 교사에 폭언, 삿대질... 교사 교체"


최순실씨가 딸 정유라씨가 다니던 청담고를 찾아가 대회 출전 관련 특혜를 요구하고 교사에게 폭언과 삿대질을 했다는 증언이 또 나왔다.

이전에도 최씨가 대회 출전 문제를 제기한 교사에게 ‘너 같은 건 교육부 장관에게 말해서 바꿔버릴 수 있다’ 등의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14일 서울시의회의 서울시교육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한 청담고 체육부장 이모씨는 정씨가 2학년에 재학하던 2013년 승마협회 공문을 갖고 와 대회 출전 승인을 요구한 일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 교사는 2013년 1학기에 건강상 이유로 병가를 사용했는데, 이 기간 학교에 찾아온 최순실씨와 면담한 특기자 담당 송모 교사가 최씨로부터 폭언과 삿대질을 당했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이 교사는 “병원에 있는 동안 기획담당 교사가 전화를 해서 '빨리 나와달라. 상의할 일이 있다. 정유연(정유라씨의 개명 전 이름) 학생 어머니가 학교에 와서 작년에는 대회에 출전을 했는데 왜 올해는 못나가게 하냐고 해서 (이미 제한 규정인 연 4회 출전을 모두 한 상황임을) 알려드리니 폭언을 하고 삿대질까지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내가 2학기에 출근했더니 송 교사가 ‘나는 이 업무를 못 맡겠다. (최씨에게 시달려서) 감정이 올라서 그렇다고 했다”고 말했다. 청담고는 결국 2학기 담당 교사를 교체했다.

돈봉투를 놓고 갔다는 증언도 나왔다.  3학년 담임교사인 정모씨는 “최씨가 3학년 학기 초에 책상 위에 돈 봉투를 올려놓고 가려고 해서 쫓아가서 다시 돌려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돌려줬기 때문에 따로 교장에게 보고는 하지 않았다”며 “원칙은 보고인데 돌려줬으니까 괜찮겠거니 생각했다”고 말했다.

오경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유라씨는 명백한 특혜를 받았다”며 “졸업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4년 정씨는 학사일수 193일 중 병결 3일, 대회참가 140일로 출석은 50일밖에 안 된다고 지적했다. 50일마저 그중 22일은 전환기 프로그램으로 실제 출석일수는 28일밖에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 의원은 “교육부 학교체육진흥법에 따르면 승마는 연 4회가 제한 규정이 있기 때문에 39일만 공결 처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정유라씨의 결석 일수는 50일이 아니라 104일로 늘어난다”며 “학사일수 193일 중 104일이 결석이면 53.9%가 결석이기 때문에 졸업을 취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경환 의원은 “정씨의 140일 공결처리는 어느 스포츠에서도 없는 전무후무한 일”이라며 “2014년 10명의 요트 승마 선수의 공결 상황을 보면 평균 33일, 최대 73일이었다. 다른 승마 국가대표 선수는 공결처리 일수가 36일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교육부 지침에 따르면 체육특기생 대회 출전 횟수는 승마와 같은 개인 종목의 경우 한 해 4개 대회까지 출전할 수 있으며, 국제대회 등은 예외로 인정받는다. 정씨는 고교 1학년 때인 2012년 7회, 2013년 6회, 3학년때는 8회 출전했다.

공문 없이도 대회 출전이나 훈련을 허가한 적이 있었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당시 청담고 교장 박모씨는 “시합에 나간다고 해서 미리 허가해주고 추후 근거를 확보하라고 했다”며 “학사 관리가 소홀했다는 점은 인정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자 의원은 “2014년 청담고에 다른 승마특기학생이 있었는데 이 학생은 대부분 무단결석으로 처리됐다”면서 “정씨는 대회에 먼저 출전하고 나중에 공문을 받아 출석으로 인정해줬는데 두 사람을 비교하면 형평성에 맞지 않아 특혜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2014년 아시안게임 참가선수로서 7월 1일~9월 24일 정씨에게 대회 합숙훈련을 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공문이 오는데, 9월 24일 또 9월 25일~10월 3일 다시 아시안게임에 출마하겠다는 공문이 온다”며 “아시안게임 단체전 메달을 딴 것이 9월 20일, 개인전 8위를 한 것이 9월 21일이다. 이미 끝난 아시안게임을 이유로 공문이 또 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 교장은 “그럴 리가 없다. 실제로 그랬다면 내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또 “운동선수에게 편의를 봐준 것일 뿐 절대로 특혜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