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령도 해상에서 불법조업하던 중국어선 나포

인천 백령도 해상에서 불법조업 하던 중국어선이 해경에 나포됐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는 14일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100t급 중국어선 한 척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이 어선은 이날 오전 10시쯤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서쪽 24㎞에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2.8㎞ 침범해 조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 스다오(石島) 선적의 쌍끌이 철선인 이 어선 안에서는 나포 당시 우리 해역에서 붙잡은 것으로 추정되는 까나리 20여 t이 발견됐다. 해경은 배 안에 타고 있던 선장 A씨(39)와 선원 등 10명을 인천으로 압송하고 있다.

해경은 NLL 인근 해역을 감시하던 중 중국어선 2척이 남하해 조업하는 것을 발견하고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하지만 해경이 접근하자 한 척은 그물을 끊고 북쪽으로 도주해 한 척만 나포했다.

이 어선에는 해경의 승선을 막기 위한 높이 1.5m의 철망 28개가 설치되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별다른 저항 없이 순순히 붙잡혔다.
해경 관계자는 "기상이 악화되면 조업을 쉬는 우리 어민들과 달리 중국어선은 더 극성을 부린다"며 "중국어선을 철저하게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해경은 올 들어 불법 조업 중국어선 53척을 나포하고 선원 76명을 구속하는 한편 담보금 34억 3000만원을 징수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사진 인천해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