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추미애 회동에 야권공조 흔들…박지원 "제안한 秋나 받은 朴이나 똑같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제안해 성사된 박근혜 대통령과 추 대표와의 단독 영수회담으로 야권 공조가 흔들리고 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4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회동을 제안한 추미애 대표나 덜컥 받은 박근혜 대통령이나 국민의 염원을 잘못 파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들에게 야권 균열의 우려만 키우는 단독회담 반대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중앙포토]

박 위원장은 “제안한 추미애 대표나 받아들인 박근혜 대통령이나 똑같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추 대표의 진의가 어디에서 출발을 했는지, 국민 염원을 알고 있는지 의아하다”며 “청와대가 회담 제의를 덜컥 받은 것은 아직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을 호도해서 대통령의 임기를 연장해보려고 하는 술책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야권은 균열되고 대통령의 임기는 살려갈 수 있다는 그 덫에 우리가 빠지고 있다”며 “(청와대는 야권분열을)기다리고 있는데 갖다 밥 넣어준 것이다”고 말했다.심 대표도 “지금은 국민이 대통령에게 최후통첩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때에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이 어떤 쓸모가 있는지 모르겠다. 국민들에게 혼란만 줄뿐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민주당에게 수습권한을 위임하지 않았다”며 “국민들에게 야권 균열의 우려만 키우는 단독회담 반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은 지난 9일 3당 대표 회동을 가져 12일 촛불집회 후 다시 만나 향후 정국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추 대표의 영수회담 제의는 국민의당과 정의당과 사전 조율 없이 이뤄졌다고 한다.

박 위원장은 이에 대해 “지난주 야3당 대표회담을 통해서 시위 집회 후 이번주 만나기로 합의를 했는데 우리당에 한마디 상의도 통보도 없이 이뤄진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고 잘못된 결정이다”고 말했다. 심 대표도 “이번 주 초 야3당 대표가 만나 수습안을 논의하기로 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다른 야당의 한마디 상의도 없이 단독회담을 추진한 것은 매우 유감이다”고 비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