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추진? 저게 미쳐도 정말 단단히 미쳤다"

이재명 성남시장. [중앙포토]

이재명 성남시장. [중앙포토]

야권의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추진에 대해 “미쳐도 정말 단단히 미쳤다”고 맹비난했다.
추천 기사
이 시장은 14일 오전 라디오에 출연해 “구한말에 무능한 황제와 지도자들이 일본의 강압에 의해서 나라 팔아 먹고 있던 상황”에 비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한일정보보호협정을 가서명 한다는데 손님 행세하던 도둑이 쫓겨나는 마당에 물건 한 개라도 훔쳐 가려고 허둥지둥 하면서 챙기는 것 같다”며 “일본에다가 군사정보를 팔아 먹으려고 저렇게 허둥지둥하는 걸 보면 저게 미쳐도 정말 단단히 미쳤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도 “일본은 과거에 여러 가지 잘못이 있고, 우리 국민들 사이에 군국주의화에 대한 경계심이 많은만큼 용납하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런 판국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한다고 발표하다니 제정신 아냐. 만약 오늘 가서명 진행한다면 한민구 국방장관은 해임 또는 탄핵절차 밟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야3당 수석회담을 열어 한민구 국방장관의 탄핵 혹은 해임건의안 제출 등에 합의하겠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