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靑 문고리 3인방’ 안봉근·이재만 오늘 오전 소환

이미 구속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과 함께 청와대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왼쪽) 전 총무비서관과 안봉근(오른쪽)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중앙포토]

이미 구속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과 함께 청와대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는 이재만(왼쪽) 전 총무비서관과 안봉근(오른쪽)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 [중앙포토]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4일 오전 10시 안봉근(50)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50) 전 총무비서관을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미 구속된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과 함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며 박근혜 대통령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해 왔다.

안 전 비서관은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의 순방 일정을 미리 입수하고 의상을 제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기 제2부속비서관으로 근무했다. 최씨를 수행한 것으로 알려진 이영선·윤전추 행정관도 당시 제2부속실 소속이었다.

그는 또 자신의 차나 이 전 행정관의 차를 이용해 최씨의 청와대 출입을 도왔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서 보안을 책임지는 총무비서관으로 대통령 연설문 사전 유출을 돕거나 묵인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앞선 9일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 등 청와대 전·현직 공무원 4명의 주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황정일·송승환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