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대 그룹, 재단 출연금 낸 대가로 민원 해결 요구했는지 집중추궁

손경식 CJ 회장이 13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에게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요청한 것과 관련, 비공개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차를 타고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 김경록 기자]

손경식 CJ 회장이 13일 박근혜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에게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요청한 것과 관련, 비공개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차를 타고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 김경록 기자]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13일 삼성전자 이재용(48) 부회장, SK 최태원(56) 회장, LG 구본무(71) 회장, 한진그룹 조양호(67) 회장, CJ 손경식(77) 회장 등 5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전날인 12일엔 현대차그룹 정몽구(78) 회장, 한화그룹 김승연(64) 회장, 김창근 SK수펙스협의회 의장 등 3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검찰, 대통령 독대 총수들 조사 마쳐

최태원 회장(당시 수감 중)을 제외한 7명의 총수는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독대했다. 그 자리에서 박 대통령으로부터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한다. 수사팀 관계자는 “이들 재벌 회장 조사는 박 대통령 조사의 전 단계”라며 “일정이 촉박한 상태에서 전수 조사하려다 보니 부득이 비공개 조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기업 총수들의 무더기 소환은 드문 일이다. 현대차 정 회장은 2006년 ‘1000억원대 비자금 조성 사건’ 이후 10년 만에, 삼성 이 부회장은 2008년 삼성 특검 이후 8년 만에 검찰 조사를 받았다. LG 구 회장의 검찰 출두는 처음이다.

검찰은 이들 대기업 총수들을 상대로 지난해 10월과 올해 1월 사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낸 경위를 캐물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7월 24일 청와대에서 17개 대기업 총수들을 초청해 오찬을 했고 이 중 7개 총수를 그날과 이튿날에 걸쳐 독대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박 대통령이 기금 출연을 요청한 게 대국민 사과에서처럼 ‘선의’였는지, 아니면 ‘압박성 강제 모금’이었는지를 규명하는 데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들 그룹 총수들은 재단 출연을 대가로 각 그룹이 직면한 ‘소원수리’를 요구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삼성은 당시 이 부회장으로의 후계구도 재편을 위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추진 중이었다. 또 SK와 CJ, 한화는 각각 최태원 회장, 이재현 회장, 김승연 회장에 대한 ‘광복절 사면’이 현안이었다.

검찰은 SK 최 회장을 상대로는 “비인기 종목 지원을 위해 쓸 테니 K스포츠재단에 올해 80억원을 지원해 달라”는 최순실씨 측 요청을 거절했다가 다시 ‘30억 지원’을 역제의한 과정(※역제의는 최씨 측 거부로 무산)을 캐물었다고 한다. 조사 결과 대기업들이 낸 재단 출연금 중 일부가 대가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그룹 총수들과 박 대통령에겐 뇌물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
관련 기사

한편 포스코 권오준(66) 회장도 지난 11일 참고인으로 검찰조사를 받았다. 권 회장은 차은택(47·구속·CF감독)씨 측이 지난해 6월 포스코그룹 광고계열사였던 포레카를 인수한 컴투게더의 지분을 강탈하려고 시도할 때 협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차씨 측에 포레카 지분을 넘기게 하려고 컴투게더에 주던 광고 물량의 축소를 지시했다는 것이다.

글=윤호진·손국희 기자 yoongoon@joongang.co.kr
사진=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