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국진 "화병 날 수 있으니 할 말은 하고 삽시다" 소신발언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서 비롯된 비상시국과 관련, 문화예술인들의 적극적인 의사개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방송인 김국진도 이에 동참했다.
 
김국진은 1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오프닝에서 "할 말은 하고 살자"며 뼈 있는 멘트를 날렸다.
 
이날 방송은 최순실 게이트와 최근 그 전모가 드러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파문에 대한 연예계 인사들의 소신 발언을 다뤘다.
 
추천 기사

 
봉준호 감독은 최근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는 자리에서 "요즘 나라 안팎으로 충격적인 일들이 많아서 마냥 기뻐할 수 없다. 조만간 최순실과 도널드 트럼프(미 대통령 당선자)가 한미 정상회담을 하는 것인가 그런 생각을 하니까 어지럽다"고 말했다.
 
배우 정우성은 해외에서 열린 영화 행사에 참석해 자신이 (청와대에서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다는 얘기를 듣고 "하고 싶은 말 하면서 사는 게 제일 좋다. 그 시대의 기득권 세력이 뭔가를 요구하고, 그 요구의 강요에 저항하면 리스트를 작성해서 이름을 올리고 하는데, 신경쓰지 말라"며 "(리스트는) 그들이 만든 거다. 우리는 그냥 우리가 하고 싶은 얘기를 하는 거니까.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국진도 이들의 발언을 지지하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그는 "우리가 할 말은 하고 살자. 화병 날 수 있으니 할 말은 하고 삽시다"고 말했다. 

함께 사회를 보는 배우 임지연도 "자신의 소신을 당당하게 밝히는 스타들이 멋있다"고 맞장구쳤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