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미 국장 때문에 졌다…FBI 재수사로 동력 멈춰”

힐러리 클린턴

힐러리 클린턴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때문에 졌다”고 말했다. 12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클린턴은 이날 후원자들과의 작별 전화회의에서 “우리 분석에 따르면 코미 국장이 보낸 편지 탓에 세 차례의 TV토론 승리와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 스캔들 이후 구축한 동력이 멈췄다. 비통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코미 국장은 대선 11일 전인 지난달 28일 클린턴의 ‘e메일 스캔들’ 재수사를 알리는 편지를 의회에 보 냈다.

클린턴, 후원자들에게 “비통하다”

클린턴은 “FBI 재수사 전개를 극복하기 너무 힘들었다”며 “(선거 이틀 전) 코미가 보낸 ‘재수사가 무혐의로 종결됐다’는 내용의 두 번째 편지는 오히려 트럼프 지지자들을 격분케 했을 뿐 나에게 기울었던 부동층 유권자를 안심시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3차 TV토론(10월19일)이 끝난 뒤 경합주였거나 뒤지던 두 곳이 우리 편으로 오고 애리조나는 동률로 따라잡았었다(결과는 45.4% 대 49.5%로 패배)”라고도 말했다. 플로리다·펜실베이니아 등 경합주에서 박빙의 차이로 패배한 것도 재수사 때문이란 뜻이다.

한편 민주당은 대선 패배 이후 당 재정비 작업을 시작했다. 좌파 성향이 뚜렷한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이 차기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등 ‘앵그리 화이트’(성난 백인들)를 붙잡을 수 있는 후보 물색에 나섰다. 공석인 전국위원회(DNC) 위원장 자리에도 진보 인사로 꼽히는 키스 엘리슨 하원의원(미네소타)이 하마평에 올랐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정종문 기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