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집트 경제 파국, IMF 3년간 120억 달러 지원

국제통화기금(IMF)이 경제 아노미 상태에 빠진 이집트에 대대적인 구제금융을 지원한다.

테러 뒤 관광산업 무너져 외화 가뭄

IMF 이사회는 11일(현지시간) 이집트에 3년간 120억 달러(14조원)의 구제금융을 지원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IMF는 성명에서 “구제금융이 이집트의 거시경제 안정성을 회복하고 포괄적 성장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때 중동·아프리카 경제를 호령했던 이집트는 2011년 ‘아랍의 봄’으로 민주화 혁명을 이룬 뒤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다. 물가상승률이 높은 데다 외화 부족, 관광수입 감소와 투자 기피가 겹쳤다. 혁명 직전 350억 달러(40조원)를 넘던 외환보유액은 지난 6월 기준으로 175억 달러로 반 토막이 났다. 경제성장률은 1~2%대에 머물고 있으며 재정적자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12%를 넘어섰다. 이집트 도시권의 물가 상승률은 15.5%로 특히 식료품 물가는 20%씩 뛰고 있다. 물가 폭등의 원인은 이집트 통화가치의 폭락이다. 이집트파운드화는 2015년 1월1일 달러당 7.14파운드에서 지난 11일 16.54파운드까지 몸값이 추락했다. 그마저 암시장에선 공식 환율보다 50% 가까이 웃돈을 얹어야 거래가 된다.

경제 추락의 주요 원인으로는 테러로 인한 관광산업의 붕괴가 꼽힌다. 지난해 10월 이집트발 러시아 여객기 폭탄테러로 224명이 사망한 것이 직격탄이었다. 관광산업 부진으로 외화 부족은 더 심해졌고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 수출 수입까지 줄었다.

결국 이집트는 경제개혁을 추진하는 조건으로 지난 8월 IMF 구제금융을 받기로 예비합의했다. 경제개혁은 이미 시작됐다. 지난 8월 부가가치세를 올리는 법안을 통과시켰고 지난주부터 정부 보조금을 삭감했다. 휘발유 가격과 전기료도 올렸다. 그러나 생활물가 상승으로 국민의 불만이 높아져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 정부는 거센 정치적 반발을 사고 있다. 영국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이 개혁에 따른 국민의 반발을 어떻게 수습하느냐가 관건”이라며 “경제개혁은 당장은 고통스럽겠지만 결국 장기적으로는 이집트 경제에 이득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