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당선 일등 공신은 페북 허위정보”

마크 저커버그

마크 저커버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생이라는 이변의 일등 공신이 페이스북이라는 주장에 대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미친 소리”라고 반박했다.

잇단 논란에 저커버그 “미친 소리”
페북 프로필에 ‘사망’ 오류 소동도

영국 가디언지는 10일(현지시간) “이번 미국 대선은 전례 없는 규모의 거짓 정보와 허위 뉴스가 넘쳤다”며 “트럼프 당선이라는 충격 속에서 페이스북의 문제점을 개선해야 한다는 압박이 심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도 “약 20억 명이 이용하는 페이스북 뉴스피드의 기사나 정보가 모두 합법적 소스에 의한 것은 아니었다”고 전했다.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도 대선 전날 힐러리 클린턴 지원유세에서 “페이스북에서 공격과 거짓말이 계속되다 보면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그것을 믿기 시작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처럼 논란이 커지자 저커버그는 10일 한 콘퍼런스에서 “개인적으로 페이스북의 허위 뉴스가 선거에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줬다는 주장은 정말 미친 소리(pretty crazy idea)라고 생각한다”며 “(허위 뉴스는) 콘텐트에서 매우 적은 양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11일에는 페이스북에 버그로 인한 오류가 발생해 약 200만 명에 달하는 살아있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프로필에 ‘사망’이라는 표시와 함께 추모 배너가 달리는 소동이 일어났다. ‘사망’으로 표시된 이용자 중에는 CEO 저커버그도 포함돼 있었다. 페이스북 측은 “이는 끔찍한 실수였고, 현재 문제는 해결됐다”고 해명했지만 네티즌들은 “지난 8일(대선일) 내면이 죽어버린 이들을 표시하는 페이스북의 방법”이라며 이번 소동을 트럼프의 당선과 연결시켜 조롱하고 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