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얼굴에 주먹 날리고 싶다’ 던 로버트 드니로, “이탈리아 이민 고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드니로(73)가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에 이탈리아로 이민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히자 그의 조상 나라인 이탈리아가 적극적 환영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드니로는 트럼프의 당선이 확정된 지난 9일 미국 ABC방송의 ‘지미 키멜 라이브’에 출연해 “트럼프가 대통령이 됐기 때문에 그의 얼굴에 주먹을 날릴 순 없다”며 “하지만 이탈리아에 이민을 가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탈리아 페라차노의 안토니오 체리오 시장은 “만약 드니로가 트럼프 당선으로 실망해 이곳으로 피난 오길 원한다면 우리는 그를 두 팔 벌려 환영할 준비가 돼 있다”고 현지 언론에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드니로는 트럼프가 후보이던 시절 그의 얼굴에 주먹을 날리고 싶다고 한 바 있다. 그는 트럼프가 이제 대통령이 됐기 때문에 그럴 수 없다고 한 발 물러섰다.

드니로는 이날 영국 일간 텔레그레프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에 대해 “세계무역센터(WTC)가 공격당했을 때와 같은 느낌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할리우드 내 대표적인 ‘반트럼프’파다.

그는 “트럼프 당선으로 망연자실했지만 어떻게 되나 지켜볼 것”이라며 “그를 일단 믿어보려고 한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