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종룡 "우리은행 경영, 정부 관여 없이 과점주주가 중심 될 것"


금융위, '우리은행 과점주주 매각' 공자위 개최
"예보 잔여지분 21.4%도 최대한 빨리 매각할 것"
"과점주주 매각 방식은 금융회사 지배구조의 새 모델"
"우리은행 '정부 소유' 굴레 벗고 시장의 메기 역할 하길"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3일 "향후 우리은행의 경영은 정부나 예금보험공사의 관여없이 새로운 주주가 된 과점주주 중심으로 자율적·상업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우리은행 과점주주 매각'을 위한 공적자금관리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과점주주 매각의 첫 번째 의의는 실질적인 우리은행의 민영화 달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점주주들이 획득한 지분의 합계는 29.7%로 예보의 잔여지분 21.4%를 훨씬 초과한다"며 "정부는 예보-우리은행 간 경영정상화이행약정(MOU)을 해제할 수 있는 요건을 갖췄다고 보고 이번 매각이 종료되는 즉시 MOU를 해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예보가 잔여지분 21.4%를 보유하고 있다고 하나 이는 공적자금 회수를 위한 보유분으로서 예보는 공적자금 관리를 위한 필요최소한의 역할만을 할 것"이라며 "공적자금 회수 측면에서 예보의 잔여지분 역시 공자위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우리은행 민영화를 위해 과점주주 방식의 매각을 시도한 것에 대해서는 큰 의미를 부여했다.

임 위원장은 "과점주주 형식의 매각 방식은 전세계적으로도 사례가 흔치 않고 특히 국내에서는 과점주주들이 협력해 금융회사를 경영한 사례가 없다"며 "이는 국내 금융회사 지배구조의 새 모델을 제시한 것과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새로운 금융회사 지배구조 모델의 성공 여부는 과점주주들에게 맡겨져 있다"며 "다양한 성격의 과점주주들이 기업가치 제고라는 공동의 목적을 가지고 집단지성과 경험을 통해 '합리적인 경영'을 추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우리은행 민영화는 정부 소유 시중은행을 시장으로 돌려보냄으로써 금융개혁이 의도하고자 했던 목표에 다가서는 진전을 이룰 것"이라며 "이제 우리은행도 정부 소유 은행이라는 굴레를 벗고 새로운 경영전략을 통해 '시장의 메기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lkh201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