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싸이 '최순실 라인' 의혹 벗어나…"웃프다" 심경고백

가수 싸이(39)가 '연예계 최순실 라인' 의혹에서 벗어난 심경을 전했다.

싸이는 11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신이 '최순실 특혜 연예인'이 아니라는 내용의 기사 링크를 게재한 뒤 네티즌들의 댓글 두 개를 캡처해 공개했다.

한 네티즌은 "싸이가 축구동호회 할 몸이냐는 댓글이 제일 웃겼다"고 적었다. 다른 네티즌은 "다들 싸이 욕하고 죽자고 달려들더니 아닌 거는 관심도 없는 듯"이라고 말했다.

이에 싸이는 "웃픔(웃기고 슬프다)"이라고 적었다.

이날 안민석 의원실 측은 ‘최순실 특혜 연예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환경TV는 안민석 의원실 측을 인용해 "안민석 의원이 언급한 '최순실 연예인'이 YG엔터테인먼트의 싸이라는 언론 보도는 사실 관계가 다르다"고 언급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