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광장의 국민과 끝까지 함께할 것”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1일 “광장의 국민들과 끝까지 뜻을 함께할 것”이라며 12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12일 다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전국적으로 열리고 집회의 함성은 청와대까지 들릴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 “부디 박 대통령이 그 목소리를 듣기 바란다. 이는 박 대통령에게 위임한 권한을 철회하는 국민주권의 목소리이자 대통령이 거역할 수 없는 주권자들의 요구”라며 “무너진 민주공화국을 바로 세우고 나라다운 나라, 애국심을 가질 수 있는 나라를 만들며 분노를 넘어 희망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해서도 “정상적으로 국정을 수행할 자격과 능력을 잃었다. 박 대통령이 마지막 양심으로 애국하는 길은 위임받은 권력을 국민에게 되돌려드리는 것밖에 없다”며 박 대통령의 2선 후퇴를 거듭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겐 시간이 많지 않다. 촛불은 계속될 것이고 더 뜨거워질 것이다. 대통령이 실기하면 홀로 거대한 촛불과 맞서게 될 것이고 더욱 불행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마음을 비우고 내려놓아야 한다. 자신을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덧붙였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