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이 생각하는 부자의 기준은? "32억은 있어야…"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부자의 기준은 뭘까.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7~10일 남녀 직장인 478명을 대상으로 '부자의 기준'에 대해 조사했다. '얼마가 있어야 부자일까'라는 질문에 50억이라고 답한 사람이 26.2%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억(25.7%) 30억(12.1%) 20억(10.5%) 순으로 많았다. 전체응답자 평균 금액은 32억으로 집계됐다.

'평생 본인이 얼마를 모을 수 있을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는 5억이라고 답한 사람이 16.7%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억(16.5%), 1억(14.2%) 3억(11.5%), 2억(10.7%) 순으로 많았다. 전체 응답자 평균 금액은 10억이었다.

직장인들이 재산을 모으는 방법 중에는 무조건 현금을 모으는 '예/적금'이 응답률 49.2%로 가장 많았으나, '복권/로또를 산다'는 직장인도 41.0%로 많았다. '이직을 한다(26.4%)', '펀드/주식을 한다(14.2%)'고 답한 직장인도 있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