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 '대통령 퇴진' 3차 주말집회…광우병 집회 이후 최대규모 예상

박근혜 대통령 퇴진 2차 국민행동 및 촛불집회가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 퇴진 2차 국민행동 및 촛불집회가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최순실 게이트’ 관련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3차 주말 촛불집회가 12일 서울에서 열릴 예정이다. 2008년 광우병 집회 이후 최대 규모가 예상된다.

10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12일 오후 4시부터 서울광장에서 ‘백남기ㆍ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가 열린다. 시민사회단체 1500여개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이 주최한다.

경찰과 주최측 모두 이번 주말 집회에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의 인원이 운집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 각지 시민들이 상경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16~17만명, 주최측은 적게는 50만명에서 최대 100만명을 예상했다.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 당시 기록인 경찰 8만명ㆍ주최측 70만명을 훌쩍 웃도는 수치다.

오후 2시부터 노동계, 청소년, 대학생, 빈민ㆍ장애인, 여성계, 학계, 농민 등이 대학로와 종로, 남대문, 서울역, 서울광장 등 곳곳에서 사전집회를 열고 오후 4시 서울광장에 집결한다.

지난주 집회와 마찬가지로 1부 행사가 마무리되는 오후 5시쯤 대규모 거리 행진이 시작된다.

주최측이 청와대로 진입하는 종로구 내자동로터리까지 4개 경로에서 행진을 신고해, 행진 시간대에 종로ㆍ서대문ㆍ을지로 일대 차량 통행이 사실상 불가능할 전망이다.

경찰은 최소한의 통행로 확보를 위해 내자동로터리를 지나는 율곡로는 남쪽까지만 행진하도록 주최 측에 제한 통고했다.

행진이 끝난 뒤 오후 7시부터는 광화문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3차 범국민행동’ 문화제가 열린다. 가수 이승환ㆍ전인권ㆍ정태춘, 방송인 김제동ㆍ김미화 등 문화예술인들의 발언과 공연에 동참한다.

문화제 종료 후에는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텐트 농성과 시민 자유발언 등 다음날까지 이어지는 ‘난장’ 행사가 예정됐다.

경찰은 12일 가용 경찰력을 총 동원해 270개 중대 2만 5000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