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유시민 “대통령 담화 중학생도 설득 못해”


JTBC ‘썰전’의 패널인 유시민 작가가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4일 2차 담화문을 강하게 비판했다. 10일 방송된 썰전에서 유 작가는 박 대통령의 담화문은 ”사과가 아닌 대국민 푸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대통령의 근본적인 문제는 아직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원책 변호사가 “정치권을 설득하기는 어렵다“고 하자 유 작가는 “지금 대통령이 도대체 누구를 설득하느냐. 중ㆍ고등학생도 설득을 못 한다”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유 작가는 “가장 큰 문제는 대통령이 무능하다는 점이다. 대통령은 모르고 최순실 씨와 비서관이 알아서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자신의 무능을 그대로 드러낸 발언이다”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선의의 도움을 준 기업인께 실망을 드려 송구스럽다’고 한 것에 대해 ”대통령이 모금 사실을 알았다면 그 돈이 얼마이고 어떻게 쓰이는지 알았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기업들이 돈을 낸 것에 대해서는 "기업들도 바라는 것이 있으니까 줬을 것"이라며 단순히 피해자라는 시각을 부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