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초선 정태옥 "TK, 대통령에 대한 동정 여론도 상당"

새누리당 정태옥(초선, 대구북갑) 의원은 11일 “대구, 경북이라고 해도 수도권 민심과 근본적인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니지만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동정여론도 밑바닥에는 생각보다 상당히 많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정 의원은 평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구, 경북이 박 대통령의 고장이다 보니 제가 만나 본 분들의 정서가 그렇다"면서 “정국 수습 방법에 대해서 야당이 너무 과도하게 공세적으로 나가서 국정의 안정이 흔들리지 않느냐 하는 염려도 나이드신 분들을 중심으로 상당히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야당의 대통령에 대한 2선 후퇴 주장에 대해서는 “2선 후퇴는 정치적인 용어인데 야당은 사람에 따라 말이 다르고, 같은 사람이어도 시간에 따라 말이 다르기 때문에 무엇을 의미하는지 상당히 혼란스럽게 한다”며 “야당이 생각하는 대통령의 2선 후퇴가 무엇인지 정해서 여당과 협의하는게 순리”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가 지명하는 총리를 받으라고 요구해서 (청와대가) 받겠다고 하니까 지금 못받겠다고 하고, 또 이번에는 헌법상 대통령의 권한인 계엄선포권 등을 내놓으라고 말이 바뀌고 있다”며 “문 전 대표나 추미애 대표가 이야기하는 것이 대통령의 하야나 탄핵인지, 아니면 현행헌법 기준으로 실질적인 권한을 행사하는 총리를 임명하는 것인지 분명히 밝히라”고 거듭 촉구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