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에서도 이정현 사퇴 촉구…김태흠 "대표직 유지 바람직하지 않아"

새누리당 친박계에서도 이정현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11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흠 의원(재선, 충남 보령ㆍ서천)은 “이 대표가 이러한 상황으로 당 대표직을 유지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비주류들이 수습 방안도 없이 당장 사퇴를 촉구하는 것도 무책임하지만 이런 주장들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당 대표가 향후 로드맵을 제시하지 않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친박이 목소리를 낼 때마다 여론을 주도하는 친박 핵심 의원이다. 앞서 친박계 지도부는 "사태 수습이 먼저"라며 비주류를 중심으로 한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김 의원은 “거국내각이 세팅되고 특검이 가동되는 시점에 (대표) 본인이 의사결정(사퇴)하겠다는 것을 당원과 국민들께 입장을 밝히고, 그 기간 동안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거듭 촉구했다.

김 의원은 또 정진석 원내대표에겐 “원내대표는 당연직 최고위원으로 출석해 당내와 원내 모든 문제에 대해 협의하는 임무를 맡고 있는데, 최고위에 불출석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본인 생각이 당 대표와 달리하는 부분이 있더라도 서로 협의하고 최고위에 나가서 역할을 하는 게 본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을 생각이라면 아예 직을 내려놓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구가 경북 김천인 이철우 의원(3선)도 “(야당이) 당 대표랑 협상을 안하려는데 어떡하나”며 “당 대표가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