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운대 엘시티 이영복 회장 체포-수백억대 비자금 조성혐의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공개수배됐다 붙잡힌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새벽 부사지검에 도착해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공개수배됐다 붙잡힌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 회장이 11일 새벽 부사지검에 도착해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가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과 10여m만 사이에 두고 101층 호텔과 85층 주상복합아파트 2개 동을 짓는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사업.

이 사업을 하는 과정에서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과 정관계 등에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이 사업 시행사인 엘시티PFV의 실소유자이영복(66) 청안건설㈜ 회장이 석 달 동안의 도피 끝에 검찰에 붙잡혔다.

이씨는 가족과 지인의 설득으로 자수하러 부산으로 오다가 마음을 바꿔 서울에서 다시 은신하려다 가족신고로 10일 오후 9시 10분쯤 경찰에 붙잡혔다. 이 회장은 11일 새벽 검찰 승합차를 타고 부산지검에 압송됐다.

이날 오전 3시 20분쯤 부산지검에 모습을 드러낸 이씨는 수갑을 차고 수사관에게 양팔을 붙들린 채였다. 얼굴에는 마스크를 착용했고, 복장은 검거 당시 그대로였다. 오랜 도피생활을 한 탓인지 초췌하고 피곤한 모습이었다. 앞서 그는 지난 8월 초 검찰 소환을 받자 잠적했다.
혐의와 로비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로비장부 유무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또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을 만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눈을 잠시 감으며 미간을 찌푸리다 고개를 저었다. 이씨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2분여 만에 수사관과 함께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간단한 기초조사를 진행한 뒤 구치소에 입감 했다가 11일 오후부터 본격적인 조사할 예정이다. 검찰이 주목하는 것은 이씨가 조성한 비자금의 사용처다. 2조7400억원의 초대형 건설사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정관계와 법조계, 언론계 등에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돼온 때문이다.

이씨는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횡령)혐의와 거액의 사기대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기대출과 횡령금액은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월 엘시티 자금담당 임원 박모(53)씨 등 2명을 구속했다. 박씨 등은 허위용역과 회사 돈을 빼돌려 52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비자금 조성에 이씨가 주도적 역할을 하고, 돈을 가져간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의 엘시티 사업은 해운대구 중1동 일대 6만5000㎡에 관광호텔 260실과 일반호텔 561실 등이 있는 랜드마크 101층(411.6m) 1 개 동과 882세대의 아파트가 있는 지상 85층짜리 2개 동, 워터파크, 판매시설, 전망대 등을 짓는 사업이다. 지난해 10월 착공돼 2019년 11월 말 완공될 예정이다. 사업비만 2조7400억원이 들어간다.

애초 엘시티 부지는 부산 해운대의 마지막 금싸라기 땅이었다. 최근까지 개발되지 않고 남아있던 해운대 백사장 인근의 마지막 땅이었다. 슬럼화돼 남아있던 이 땅을 부산시는 2006년 11월 도시개발구역으로 고시했다. ‘사계절 체류형 관광단지’를 만든다는 명분이었다. 이에 따라 2007년 6월 민간 사업자 공모에 들어갔고 트리플 스퀘어 컨소시엄(현 엘시티)이 선정됐다.

하지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가하던 주거시설이 허용되고, 높이 60m로 제한된 건물높이가 해제됐다. 부산시가 도시계획위원회 등을 거친 결과다. 결국 부산시는 2010년 1월 사업을 승인하고, 해운대구는 2011년 10월 건축을 허가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부지면적이 기준(12만5000㎡)에 미달한다는 이유로 환경영향평가를 받지 않았다. 교통영향평가도 약식으로 이뤄졌다. 대신 부산시는 수백억원을 들여 엘시티 주변 도로를 넓혀주고 공원을 조성해주기로 했다.

사업추진 과정에서 수없이 많은 특혜의혹이 제기된 이유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적법 절차를 거쳐 사업승인 등이 나갔기 때문에 법을 위반하지 않았고 특혜를 준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